싱가폴 먹킷로드 :: THERE
  • 아메리카

  • 아시아

  • 유럽

  • 오세아니아

  • 해외이색체험

  • 국내

  • 데얼상품관

THEREZINE, 20th July 2016
Edited by Sion
from THERE
'싱가폴 먹킷로드'
싱가폴 인생 먹거리를 찾아 떠난 먹킷로드
싱가폴은 다민족국가라는 특성을 가지고 있는 나라다. 때문에 각 민족의 고유 문화를 존중하며 다양성 속에서 조화를 추구하며 살아가고 있다. 그 덕에 각기 다른 민족들의 고유 음식 문화 또한 하나로 섞여 특별한 먹거리 문화를 만들어냈다. 섬나라에서 자란 풍부한 해산물과 각종 퓨전 요리들이 끊임없이 생겨나는 싱가폴의 인생 먹거리를 찾으러 함께 떠나보자.
카야 토스트 (Kaya Toast)
싱가폴에서만 맛볼 수 있는 카야잼으로 만든 토스트다. 카야잼만 구입하는 여행자들도 많다. 카야 토스트로 유명한 가게는 야쿤 카야 토스트(Yakun Kaya Toast)와 토스트 박스(Toast Box) 두 곳이 양대 산맥을 이루고 있다. 두 브랜드의 체인점은 싱가폴 시내 곳곳에 위치해 있다. 그 중에서도 카야 토스트가 한국인 여행자들에게 단연 인기 만점이다. 이 곳에는 한국인들이 워낙 많아 한국어 메뉴판도 있으며, 가장 기본 메뉴인 ‘카야 토스트 세트’가 가장 인기다. 달달한 맛이 일품인 카야 잼과 버터가 잔뜩 발린 토스트를 수란에 찍어 먹으면 정말 꿀맛이다. 아이스 커피와 함께 먹으면 더욱 꿀꿀꿀맛일 걸?
칠리 크랩 (Chilly Crab)
칠리크랩은 싱가폴에 가면 누구나 한번은 먹는다는 싱가폴의 대표 해산물 요리다. 큰 게를 짙은 토마토와 칠리소스를 얹어 요리한 것으로 매콤하면서도 달콤한 맛이 한국인 입맛에 딱 맞는 음식이다. 다른 동남아 음식에 비해 향이 진하지 않아서 더욱 인기다. 오동통한 살이 가득한 큰 게를 발라 먹은 뒤, 걸쭉한 칠리크랩 소스에 빵을 찍어 먹거나 밥을 비벼 먹으면 완벽한 한끼 식사가 될 것이다. 싱가폴 시내에 유명 레스토랑들이 꽤 있는데, 그 중에서도 클락키 강가에 위치한 점보 시푸드 레스토랑 지점이 가장 인기다. 게 무게를 기준으로 가격이 책정되며, 2인 기준 1kg 정도 시켜 먹으면 적당하다. 저렴한 가격의 요리는 아니지만, 한번 쯤은 좋은 분위기에서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도 먹킷로드의 정신에 합당한 것! 원래 맛있게 먹으면 0원(은 오바지만, 여행지니까 한번 도전해보자)
사테 꼬치 (Sate)
사테라고 불리우는 싱가폴 꼬치구이다. 원래는 인도네시아의 전통 요리로, 꼬치에 각종 재료를 끼워서 구워 먹는 요리를 칭하는 말이다. 하지만, 동남아 전역에서 인기가 있는 만큼, 싱가폴에서도 맛있는 사테 구이를 맛볼 수 있는 기회가 많다. 여러 장소 중에서도 라우파삿 사테거리(Lau Pa Sat Hawker Center)가 가장 유명하다. 도심 속 포장마차를 연상케 하는 이 거리에 가면 사테 구이를 맛보러 온 한국인들도 많이 만날 수 있어서, 언제나 분위기가 시끌벅적하다. 누들 볶음과 함께 사테 꼬치를 시켜서 맥주 한 잔과 함께 먹으면 아주 완벽한 싱가폴 야식을 맛볼 수 있을 것이다.
식빵 아이스크림 (Bread Icecream)
싱가폴 시내의 번화가 길거리를 걸어 다니다 보면, 쉽게 접할 수 있는 길거리 간식이다. 색소 맛이 날 것만 같은 휘황찬란한 색감의 식빵 사이에 아이스크림 한 덩어리를 가득 넣어주는 음식이다. 덥고 습한 싱가폴 거리를 여행하다가 당이 떨어지는 시간 즈음에 아이스크림 하나를 맛봐도 좋을 것이다. 가격도 저렴하고 아이스크림 맛도 원하는 걸 고를 수 있어서 다양하게 맛볼 수 있고, 사진 찍으면 완벽한 SNS용!
무르타박 (Murtabak)
아랍어로 ‘접힌`이라는 의미며, 가정에서 일상적으로 만들어 먹지만, 주로 길거리 음식으로도 판매된다. 우리나라의 빈대떡 혹은 서양의 팬케익과 비슷한 형태다. 다양한 국가에서 다른 조리법으로 먹곤 하는데, 싱가폴에서는 밀가루와 계란을 이용해 묽게 만든 반죽을 팬에 넓게 펼쳐 굽고, 그 위에 갖가지 야채들과 고기를 듬뿍 넣어 접은 후 노릇노릇하게 구워낸다. 그리고 조각을 내어 소스에 찍어 먹는다. 생맥주랑 함께 먹으면 안주 겸 식사가 되는 아주 고마운 먹거리!
커리 퍼프 (Curry Puff)
카레 가루로 조미한 고기와 야채를 밀가루 반죽의 피(皮)로 싼 말레이시아의 파이 요리로, 싱가폴에서는 국민 간식으로 불리우는 먹거리다. 겉은 바삭한 파이의 형태를 하고 있는데, 반을 갈라 보면, 부드러운 카레 속재료가 가득 들어있다. 향부터 카레 향이 퍼져 나오는데, 한 입 먹어보면 카레와 각종 속재료가 어우러져 역대급 카레 파이를 맛보게 될 것이다. 길거리에서도 쉽게 사 먹을 수 있으니 출출할 때 하나 사서 먹으며 돌아다녀도 좋다.
송파바쿠테 (Song Fa Bak Kut Teh)
송파바쿠테는 싱가폴 식 갈비탕이라고 할 수 있겠다. 마치 우리 나라 갈비탕 국물에 후추를 후춧 후춧 가미한 맛이라고나 할까? 한국 음식이 그리울 때 쯤에 먹으면 딱이다. 국물은 무한 리필이지만, 기본 반찬과 야채는 유료라서 밥하고 고기랑 국물만 먹는 사람들도 있다. 고기는 살로 가득해서 쫄깃쫄깃하고 맛이 좋다. 여행 도중에 에너지 보충이 필요할 때 찾아가 먹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타이거 맥주 (Tiger Beer)
싱가폴의 대표 맥주! 1932년 처음 출시된 타이거 맥주는 싱가폴에서 생산된 최초의 맥주라고 한다. 1930년대 ‘타이거를 위한 시간’이라는 광고 문구와 함께 사람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했으며, 1950년대 이라는 소설을 쓴 영국 출신 작가 안소니 버지스의 명성에 힘입어 더욱 인기를 얻었다고 한다. 타이거 맥주는 청량감이 특징이며, 해산물 요리와 각종 고기 야채 요리에 함께 곁들이면 최고의 궁합을 자랑한다. 역시 여행 중의 마무리는 맥주가 아니겄어?
20th July 2016
THEREZINE
남은 글자 수 : 400
에디터가 추천하는 THERE Activity
센토사 케이블카+입장권(2회)
[e-Ticket] 센토사 섬까지 신나게 입장하는 방법! 멋진 풍경까지!
가든스 바이 더 베이
[e-Ticket] 낮과 밤이 다른 싱가포르 도심 속 정원, 싱가폴 여행의 꽃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주롱새공원+트램
[e-Ticket] 수 천마리 새들과 어울릴 수 있는 버드테마파크!
윙스 오브 타임
[e-Ticket] 센토사의 야심작! 레이저&분수쇼로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 놓는 쇼를 감상해 보세요.